Global Service


Search TouringWIKI


파트너스센터

팔로어

K-Drama

Touringwiki New It새로운 투어링위키의 정보들

문경 가은오픈세트장- 사극 촬영 단골 명소

가은오픈세트장 Gaeun Open Set



스팟 스토리 / 사극 촬영 단골 명소

경북 문경에 있는 가은오픈세트장은 한국의 대표적인 사극 촬영 단골 명소다. 
가은오픈세트장은 고구려성에 대한 현장 답사와 고증을 통해 정교하게 재현해 놓았다. 
세트장에는 고구려궁, 신라궁, 안시성, 요동성을 비롯해 마을과 시장 등을 조성해 마치 시간 여행을 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세트장에서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슈룹(우산)을 비롯해 연개소문, 대왕세종, 선덕여왕, 광개토대왕, 뿌리깊은 나무, 대왕의 꿈 등 많은 드라마를 촬영했다. 
영화 군도와 정도전 등 사극에도 등장했다.


문경 에코랄라

가은오픈세트장은 문경 에코랄라 테마파크 내에 조성돼 있다. 
에코랄라에는 가은오픈세트장 외에도 문경석탄박물관과 갱도 등에 조성된 테마파크입니다. 
에코랄라는 백두대간 생태자원을 활용해 생태와 녹색을 활용한 테마 휴양공간으로 가족들이 함께 돌아보기 좋다. 
가은오픈세트장을 돌아 본 뒤 문경석탄박물관과 은성갱도, 에코타운, 아이들 놀이시설인 자이언트 포레스트 등을 함께 방문하면 된다.


문경 석탄박물관

석탄박물관으로 실제 문경의 탄광지역에 조성된 박물관이다. 
광산장비와 광물, 화석, 도서 등 6700여점의 자료를 전시한 곳으로 석탄의 역사를 돌아볼 수 있다. 
석탄박물관은 2층에서 실제 석탄을 캤던 은성갱도와 이어진다.은성갱도는 석탄을 캐기 위해 1963년에 뚫은 갱도로 1994년 은성광업소가 문을 닫을때까지 사용했다. 
광부들은 하루 3번 번갈아 드나들면서 석탄을 캤고, 지하갱도에서 캐낸 석탄을 선탄장(選炭場)으로 운반했다. 
은성갱도는 마네킹 등을 이용해 실제 석탄을 캐는 모습을 단계별로 재현해 놓았다.

음성 서비스 /Voice Service

Voice Story

스팟 미디어 / Spot Media

Google Map 360


기본 정보    

드라마 촬영지
  • 주소: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 왕능리
  • 전화번호 :02-742-9987
  • 관람시간 : 오전 9시30분(4~11월 오전 9시)~오후 6시
  • 입장료 : 성인 1만원, 청소년 9000원, 모노레일 2000원
  • 에코랄라 홈페이지

구글 지도    




안전하고 알뜰한 해외 여행을 위한 8가지 키워드


안전하고 알뜰한 해외 여행을 위한 8가지 키워드

Eight Keywords for Safe and Affordable Overseas Travel



코로나 19 확산으로 2년간 억눌렸던 여행이 기지개를 켰지만 모처럼 해외여행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는 높아진 여행 경비 때문에 망설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전세계적인 고환율·고물가로 인해 여행지 물가도 함께 치솟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특가 항공권과 숙박을 찾아 예약하고, 환율 약세 지역으로 떠난다면 여행 경비를 아낄 수 있다는 것이 여행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각국의 코로나 19 방역정책이 완화됐지만 여전히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요즘 같은 시기에 안전하고 알뜰하게 해외 여행을 떠날 수 있는 8가지 키워드를 소개한다.


음성 서비스 /Voice Service

Voice Story
① 안전 여행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각국이 방역절차가 간소화되고, 입국 규제가 완화됐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다. 
여행 전에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치료비 등 많은 비용도 발생할 수 있다. 무엇보다 비위생적인 식당이나 사람이 많이 몰리는 곳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여행 전에는 필수적으로 코로나19 치료와 입원비 등이 보장되는 여행자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해열제, 감기약, 소화제, 마스크, 손세정제 등 간단한 의약품이나 방역용품은 국내에서 미리 챙겨 가면 좋다.

② 여행 준비물

현지에서 구입하면 추가 비용이 들 수 있는 여분의 옷(긴팔)과 모자, 수영복, 선크림, 신발, 보온병, 충전기, 멀티탭, 등도 미리 준비하면 경비를 아낄 수 있다. 
여행 가방의 무게도 미리 체크하는 것이 좋다. 항공사 위탁 수화물 규정(대부분 20㎏까지 무료)을 넘으면 1㎏당 1만~2만원의 추가 비용을 낼 수 있다. 
여권사본과 항공·호텔 바우처도 미리 인쇄해서 가져가는 것이 좋다. 여행 필수 준비물은 여권이다. 
불필요한 이야기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출발 직전에야 여권 유효기간이 지났다는 것을 깨닫거나, 공항 갈때 여권을 두고와 낭패를 보는 경우도 적지않다.


③ 특가 항공권

해외 여행에서 항공권이 여행 경비의 상당수를 차지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특가 항공권을 찾는 것이다. 
팬더믹 이후 재취항을 하거나 신규 취항하는 노선의 경우 항공할인 이벤트나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예약 시기와 출발일에 따라 요금 차이가 큰 만큼 출발 2~3개월 전에 예약을 하는 것이 좋다. 
목적지가 정해져 있지 않아면 특가 항공권이 있는 지역을 여행지로 선택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국내외 여행·숙박 플랫폼에서도 특가 항공권과 숙박을 결합한 할인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숙박도 숙박예약플랫폼 업체에서 진행하는 특가 상품이 좋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취소 불가를 조건으로 할인을 해주는데 당장 떠날 예정이 아니라면 잘 판단해서 예약해야 한다.


④ 환율

최근 달러화 강세가 이어지면서 여행객들이 미국 등 고환율 국가로 여행을 꺼리고 있다. 
고환율 영향이 상대적으로 덜한 일본, 튀르키예(터키),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 국가로 눈을 돌리고 있다. 
올초(1월1일)과 비교해 9일(오전 9시 기준) 각국의 환율을 보면 미국 달러는 1달러 당 1193원에서 1377원으로 대폭 상승했다. 
반면 일본 엔화는 100엔 당 1034원에서 946원으로, 튀르키에 리라는 1리라 당 88.4원에서 74.3원으로 크게 떨어졌다. 태국 바트는 10바트 당 36원에서 37.2원으로, 베트남 동은 100동 당 5.21원에서 5.54원으로 소폭 올랐다. 
미국에서는 원화의 가치가 크게 하락한 반면, 일본과 튀르키에는 원화의 가치가 더 높아졌다. 태국과 베트남은 연초와 약간 높은 수준이다. 

⑤ 신용카드

신용카드를 사용할 경우 원화가 아닌 현지 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좋다. 외국에서 원화로 결재하면 추가 수수료가 붙기 때문이다. 
유럽 등에서 가맹점 결제시스템은 집적회로(IC)칩 카드인 만큼 마그네틱 카드를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최근 해외 송금·결제 전문 핀테크 기업에서 출시한 환전 수수료가 없는 외화 선불카드를 출시했다. 
외화가 저렴할 때 미리 충전해두고, 필요할 때 현지에서 쓸 수 있는 일종의 체크카드다. 해외 결제시 발생하는 수수료는 무료다.


⑥ 데이터 로밍

출국 전에 스마트폰 로밍 서비스에 대해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공항에 있는 통신사 부스에 들러 데이터 로밍 차단을 해놓거나, 통신사 데이터로밍 상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과거 데이터로밍을 하지 않고 쓰다가 요금 폭탄을 맞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심카드 교체없이 실시간 개통과 데이터 충전이 가능한 eSIM(이심) 등이 저렴하고 편리하다. 통신사 로밍보다 크게 저렴하다. 


⑦ 반입금지 품목

한국에 입국할 때 국내로 들여올 수 있는 물건인지 살펴야 한다. 총기나 마약류, 위험물, 유해 의약물품 등은 반입이 금지된다는 것은 대부분 알고 있다. 
그 외에도 망고, 파타야 등 생과일, 채소, 흙이 묻어 있는 식물, 돼지고기와 소고기 등 육류, 만두와 육포 등 육류가공품 등도 반입할 수 없다. 
또한 건강관련 제품은 효능을 과장하거나 면세 제품이라고 속이는 경우도 적지 않은 만큼 가급적 구입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해외 여행에서 가장 큰 피해 사례가 나타나는 품목이 건강관련 제품이다.

⑧ 면세한도

지난 10월부터 면세한도가 600달러에서 800달러로 상향됐다. 
면세 한도와는 별도로 술 1병(1ℓ 이하는 2병), 담배 1보루(200개피), 향수 60㎖ 이하에 대해서는 면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면세한도를 초과하는 금액에 대해서는 세금을 내야 한다. 
자진신고를 하면 관세의 30%(최대 15만원 한도·2023년부터는 20만원)를 감면해준다. 
 몰래 들여오다 적발되면 납부세액의 40%의 가산세가 부과되고, 2년 내 2회 이상 걸리면 60%의 가산세가 붙는다.


이 기사는 서울신문 나우뉴스에도 함께 게재됩니다.


나우뉴스 기사보기

‘항공사고 사망 확률 700만분의 1’…어느 항공사가 더 안전할까


어느 항공사가 더 안전할까

Which airline is safer



지난 23일 필리핀 세부 막탄공항에서 대한항공 여객기가 착륙 후 활주로를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다행히 승무원들의 발빠른 대처로 승객들이 여객기 슬라이드를 통해 긴급 탈출하면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매년 잊을만 하면 한번씩 항공기 사고 소식이 전해진다. 
하지만 실제로 항공기 사고 확률은 700만분의 1에 불과할 정도로 낮다. 2020년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아널드 바넷 박사가 2008년과 2017년 사이에 상업용 비행 안전에 대해 조사한 ‘항공 안전: 완전히 새로운 세계?’라는 논문에 따르면 탑승객당 사망자 수는 10년 마다 2배씩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탑승객 당 사망자는 1988~1997년 동안 130만명 당 1명, 1998~2007년 기간 동안 270만명 당 1명, 2008~2017년 790만명 당 1명이었다. 
매일 비행을 한다고 하더라도 치명적인 사고를 당하기까지는 1만 9000년이 걸린다는 것이다. 자동차(1만4000분의 1)나 기차 사고(100만분의 1)에 비해 확률이 크게 낮지만 항공기의 경우 사고가 발생하면 큰 인명 피해를 발생시키는 만큼 다른 교통 수단에 비해 사고에 대한 충격이 크다.


음성 서비스 /Voice Service

Voice Story
항공사고 사망 확률 700만분의 1


바넷 박사는 항공기 사고는 항공사와 공항에 대한 국가 안전규정에 따라 눈에 띄는 지역적 편차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 유럽 연합 회원국, 중국, 일본,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이스라엘 등 항공 사고 위험도가 낮은 국가들의 경우 2008~2017년 동안 탑승객 3310만명 당 1명이었다.
일부 아시아, 아프리카 및 라틴 아메리카 등 개발도상국가의 경우도 2008~2017년 사망 위험은 탑승객 120만명 당 1명으로 1998년 탑승객 40만명 1명에서 개선됐다.


1970년 이후 러시아 아에로플로트 45건으로 최다


에어세이프 닷컴이 ‘1970년 이후 최소 1명의 승객이 사망한 항공기 추락 사고 항공사’ 분석 결과에 따르면 주요 항공사 가운데 1970년 이후 50년 넘게 사고가 없는 무사고 항공사는 콴타스 항공, 하와이안항공, 이지젯, 에미레이트항공, 에티하드항공, 에바항공, 핀에어, 에게항공, 오스트리아항공, 라이언에어, 아이슬란드에어 등이다.
반면 10건 이상 항공사는 터키항공, 중화항공, 유나이티드 에어라인, 파키스탄항공, 아메리칸 에어라인 등이었다. 가장 사고가 많았던 항공사는 러시아 아에로플로트로 45건에 달했다. 


50년간 대한항공 7건·아시아나항공 2건


국내 항공사 중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2건, 대한항공 7건이었다.대한항공의 경우 사망자가 발생한 마지막 사고는 1997년 8월 6일 발생한 괌 비행기 추락사고다. 
대한항공 747-300 항공기가 야간에 괌 아가나공항 활주로를 4.8km 떨어진 지점에서 추락했다. 당시 승무원 23명 중 21명과 승객 231명 중 207명이 사망했다.
화물기 추락 사고 까지 포함할 경우 1999년 4월15일 중국 상하이 인근에서 대한항공 화물기가 이륙 직후 공항에서 10km 정도 떨어진 주거 지역에 추락해 승무원 3명과 지상에 있던 5명이 숨졌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2013년 7월 6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착륙도중 방파제에 꼬리 부분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행해 승무원 16명과 탑승객 291명 중 탑승객 3명이 숨지고 49명이 중상을 입었다. 


비행기 사고의 대부분은 이·착륙에서 발생

항공안전 국제민간기구인 항공안전재단(FSF)에 따르면 1982년부터 2019년까지 모든 항공기 사고는 8만 3374건이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치명적인 사고는 4만 7719명이 숨지거나 치명적인 부상을 입었다.
치명적인 사고의 49%는 마지막 하강 및 착륙 단계에서 발생하고, 14%는 이륙 및 초기 상승 중에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착륙 중에 조종사는 지상 가까이에 있어 빠르게 대처할 시간이 적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 사고 원인으로는 조종사 과실(53%)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기계적 고장(21%), 기상악화(11%) 등의 순이었다.
항공기 사고가 발생할 경우 항공기 사고는 짧은 시간(90초 이내)에 수백명이 탈출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인 만큼 승무원의 지시에 충실히 따라야 한다.
또 소지품은 포기하고 몸만 탈출해야 한다. 구명조끼를 착용할 경우 기체 밖으로 나가기 전까지는 절대로 부풀려서는 안된다.
바넷 박사는 항공기 사고 우려에 대해 “하늘을 나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은 천장이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슈퍼마켓에 들어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서울신문 나우뉴스에도 함께 게재됩니다.


나우뉴스에서 기사보기

Seasonal Destinations